강릉소식

 > 동문네트워크 > 소식 > 강릉지역 게시판

빙상경기장 활용 대선공약으로

등록일 2017.02.23

조회 770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등 2018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 강릉시의 경기장 사후활용방안을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 때 도 공약 1호로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2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현재 추진 중인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대선의 조기 실시 여부를 떠나 반드시 대선공약에 포함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와 관련,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존치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을 담아 조직위원회와 도의 추진과 별개로 시가 주도적으로 나서 시민사회단체·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 자체적으로도 경기장 사후관리 전문팀을 빠른 시일 내에 구성,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까지 치러진 세 차례의 테스트이벤트에서 제기된 문제점과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대책을 마련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조직위원회, 도와 협력을 강화해 올림픽을 완벽하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수도권과 1시간대로 좁혀지면 시민들의 삶에 많은 변화가 올 것이라며 다른 도시들이 겪었던 어려움에 빠지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하며 글로벌 문화관광도시에 걸맞은 서비스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2018동계올림픽을 통해 강릉이라는 도시가 세계인에게 `친절하고 아름다운 도시'로 기억돼 올림픽을 계기로 찾아온 손님들이 다시 강릉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익기기자

댓글등록